이 콘텐츠는 Flash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콘텐츠를 보려면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귀농일기-박찬열 : 귀농은 몸으로 실천해야 이루어진다

하동으로 귀농 할 때 1998년 이었으니 벌써 12년이라는 세월이 지났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귀농의 동기와 여러 여건들도 많이 달라져 있다. 이제는 하동에서 매실나무, 돌배나무, 산수유나무 등을 심어 가꾸고 그 나무들 사이에서 자연적으로 자라나는 고사리를 채취하면서 사는 농부가 되었다. 하나 둘 가꾸고 일구기 시작한 농사 규모가 9500평 정도에 이르는 농장에 유기농법으로 재배하는 매실 13톤, 돌배 1.5톤, 산수유 그리고 매실가공품과 쑥가공품을 출하하는 규모로 성장하였다. 처음 농사 일은 시작했던 과거를 돌아보면 고생스러운 일도 많이 있었고, 후회되는 일도 많이 있지만 그러한 일들을 일일이 열거하는 것이 이제 귀농을 시작 하려고 하는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지는 않다. 그 때만 해도 지금처럼 귀농에 대한 프로그램이나 지원책 등이 없었고, 10여년의 혼자 좌충우돌 겪었던 일들이 지금과는 많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동안 경험들을 가톨릭농민회의 활동을 통해 먼저 경험한 것을 나누고, 새로 시작하는 귀농인들이 농사를 지을 때 겪게 되는 어려움들을 도와주고 있다. 하동 지역마을 귀농인의 모임을 통해 6가구 11명과 이웃 사촌을 맺어서 필요한 귀농 정보를 제공해주고 그들을 도와주고 있다. 먼저 귀농한 사람으로써 당부하고 싶은 말은, 1. 귀농시 소득이나 돈벌이가 아닌 몸과 마음이 지역(마을)에 녹아들어야 한다. 마을에 대한 관심 또는 애정이 전제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소득이 많고 적은 문제는 견딜 수 있지만, 귀농이후 외로움과 소외감을 느끼기 시작한다면 농촌(마을)에서 살고 싶은 마음이 사라지기 시작한다. 멀리 바라보아야 한다. 당장 눈에 보이는 관계와 소득 등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고 본다. 몇 십년 후를 생각하라. 2. 귀농 시 가족간의 합의는 필수이다. 가족의 동의가 없는 귀농은 반쪽짜리 귀농이며, 실패할 확률이 높다. 내가 외롭거나 힘들 때 가족들이 버팀목이 되어준다. 3. 농사를 먼저 지으라. 집을 구입하거나 살 집을 짓는 것도 중요하지만, 농사를 먼저 시작하는 것이 좋다. 집짓는데 모든 힘과 자금을 사용하고 나면 정작 농사를 지을 때 여력이 없어진다. 4. 농지나 임야 등은 살면서 구하라. 임대농으로 시작하는 것이 초기의 위험부담을 줄일 수 있다. 많은 정보를 안 이후에 사게 되면 그만큼 후회할 것이 적어진다. 5. 작목은 지역에 적합한 것을 선택하라. 농작물은 지역 특성, 기후 등의 영향을 많이 받으며 재배 이후 수확물의 판로 등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6. 지역기술센터, 품목별 선도농가, 마을사람들을 활용하라. 지역에서 제공되는 각종 정보, 농사기술, 교육 등의 행사는 빠짐없이 참석하여 지역과 이해하거나 동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농촌과 하나가 되지 않고는 농사를 지을 수 없다. 농촌과 하나가 되는 것이 그 마을에서 농사짓는 일의 시작이기 때문이다. 나는 농사를 새로 시작하지만, 주민들은 이미 수많은 경험을 가지고 농사를 짓는 분들이다. 농촌과 하나가 되면“ 소득은 그 다음에 뒤따라 온다.”많은 것을 검토하고 준비하지만, “귀농은 몸으로 실천해야 이루어진다.”